[AD]

서울 16개 대학 재외국민 특례 경쟁률 7.08대 1

최종수정 2016.07.08 14:52기사입력 2016.07.08 14:52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대학입시의 재외국민 특별전형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소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원서접수를 마감한 연세대, 고려대, 이화여대, 서강대, 성균관대 등 서울 16개 대학의 '3년 특례' 전형의 평균 경쟁률은 7.08대 1로 작년의 7.61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3년 특례란 고교 1년을 포함해 중·고교 과정 중 3년 이상의 과정을 외국에서 이수한 학생을 뽑는 제도로 정원 외 2%를 선발한다.

2017학년도 '12년 특례'의 경우는 연세대 576명, 성균관대 520명 등 주요 12개 대학 지원자가 모두 2845명으로, 전년도 2316명보다 529명 늘었다.

12년 특례는 초·중·고교 모든 교육 과정을 해외에서 이수한 재외국민이나 외국인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제도로, 모집인원 제한 없이 선발한다.
3년 특례의 경우 고려대, 국민대, 서강대, 성균관대, 숭실대, 한양대는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오른 반면에, 나머지 학교들은 경쟁률이 떨어졌다.

2017 재외국민 특별전형은 정원 외 2% 모집 기준으로 전국 4년제 대학 136개교에서 총 4598명을 뽑는다.

12년 특례의 경우는 재외국민과 외국인 특별전형을 통해 모집인원 제한 없이 전국 185개 대학이 선발한다.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은 동일 학년도를 기준으로 수시모집 6회 지원 횟수 제한에 적용되며, 서류평가와 면접·필답고사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뽑는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